• 스윙키즈

  • 코리안저널미디어사업부

home > 뉴스 > 휴스턴

舊 한인학교 2012~2015년 세무회계처리 잘못

  • 코리안저널
  • 조회 281
  • 2018.03.09 07:25
IRS 누적 벌금 부과액 3만 1천불 달해
 
2012년~2015년 기간중 舊 한인학교 이사회의 세무회계처리상의 오류로 인해 KCC에 날아든 체납세금 및 벌금 고지서의 총합이 현재까지 무려 3만1천27불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같은 일이 발생한 이유와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는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KCC(이사장 신창하)의 재정 규모를 생각할 때, 과거의 세무처리 잘못을 넘겨 받아 처리하기에는 상당히 큰 부담이 될 것은 자명하다.
일부에서는 IRS의 우편이 한인회관에 계속 도착하는 것을 두고 한때 ‘KCC가 미납세액 2만불이 넘는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으나, 본지가 취재한 결과 이는 KCC가 아닌 舊 한인학교 이사회의 문제이며, KCC-한인학교 통합 이전인 2012~2015년 사이의 문제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KCC(이사장 신창하)는 한인학교와의 통합 이후 알게된 이같은 체납세액 고지서들에 대해 이사회의 논의를 거쳐 KCC가 부담하기로 내부 입장을 정하고 체납세금과 벌금을 납부해 왔다고 한다.
당시 이 문제로 열린 이사회에서 한 이사는 “한인학교는 휴스턴 한인사회가 함께 지켜내야할 소중한 공동자산이므로  과거의 잘잘못을 따지지 말고 이를 우리가 책임지도록 하자”는 의견을 내었고 이에 다른 이사들이 동의했다고 한다. 더구나 휴스턴 시의 한인회관에 대한 관리감독 기간 종료를 위한 최종 결산보고서를 준비하는 중에 있던 KCC 입장에서는 IRS와의 분쟁을 빨리 정리하기 위해 체납액과 벌금 등을 모두 납부했다고 한다.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새로운 체납고지서가 지속적으로 나타나자 결국 문제의 원천적인 해결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이 사실이 외부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해당 기간 한인학교의 재무이사와 이사장을 맡았던 A씨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당시 W2와 W3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교사들의 사회보장번호를 받아 제출할 때 일부 지연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이에따른 벌금이 부과되었을 가능성은 있지만 미납된 세금에 대해서는 “당시 941 폼으로 교사들의 급여는 전산처리 되고 있었으며, 세금 역시 미납했던 사실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벌과금이 이렇게 많이 나온데 대해서도 A씨는“퇴임한 후에도 IRS에서 고지서가 오면 전달받아 벌과금에 대한 Waiver를 일일이 메일로 보냈었다. 다만 IRS가 이를 어떻게 판정했는지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본지가 조언을 구한 한 세무사는“세금 문제가 발생하면 IRS는 최초의 서한에 세무신고 내역의 어디에서 문제가 발생했는지 정확히 설명하고, 이후는 재촉장만 날아온다”면서 “최초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그 통보서를 보관하지 않았다면 나중에 비전문가들이 원인을 파악해 대처하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증빙/보완 자료 제출하면 
감면해 주기로

 이 문제에 대해 KCC 측은 “A씨와의 협의를 통해 누락되었던 W2 등을 IRS로 보내달라고 요청했으며 몇일 뒤 해당 자료가 IRS로 접수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과거의 일에 시시비비를 가리며 발목잡히기보다 한인 사회의 미래에 역량을 집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KCC 관계자에 따르면 IRS에서는 ‘이들 증빙 서류가 보완되면 이미 KCC가 납부한 벌금 중 일부의 돌려줄 수도 있다’고 전해 왔다고 한다. 하지만 일부에서는“벌금 일부를 사면해 줄 수는 있겠지만 전액을 다 사면해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납 세금만 산정하더라도 KCC가 내야할 돈은 7천불이 넘는다.
이와 유사한 사례는 30대 한인회에서도 발생했다. 28대 폴윤 회장 시절 이른바‘돌봄학교’관련 미납 세금과 벌금 명목으로 총 8천여불이 김기훈 회장 재임중에 부과되어 수개월에 걸친 증빙과 협상 끝에 금액을 크게 줄이는 선에서 30대 한인회가 납부한 사실이 있다. 
이처럼 재임 당시 재무/회계 처리가 완전치 못해 수년이 지난 후대에 경제적인 부담을 지우는 일은 앞으로 많은 한인 비영리단체들이 크게 경계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양원호 기자> 
 
 
ⓒ 코리안저널 휴스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