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cc

  • 코리안저널미디어사업부

home > 뉴스 > 휴스턴

“한국전 참전용사, 자랑스러운 유산”

  • 코리안저널
  • 조회 25
  • 2018.11.09 04:08
휴스턴 재향군인회 창설 66주년 기념행사 어느때 보다 성대히 치뤄
 
대한민국 재향군인회 휴스턴지회(회장 김진석)가 지난 11월 1일(목) 오후 12시 코리아하우스에서 재향군인회 창설 66주년 기념식을 거행했다.
재향군인회 회원들과 론스타 미 한국전 참전용사회, 미 해외 참전용사회(VFW 8790), 625 참전 국가 유공자회, 베트남 참전 유공자회, 해병대 전우회를 비롯 휴스턴 총영사관, 민주평통 휴스턴협의회, 휴스턴 한인회 등 기관단체에서 120여명이 대거 참여한 행사였다.
미 해외 참전용사회 기수단의 입장을 시작으로 국기에 대한 경례와 양국국가가 제창되었고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과 같은 국민의례가 이뤄졌다.
“한미동맹은 현재진행형”
이날 김진석 회장은 향군 창설 66주년과 미 해외참전용사회 창설 119주년을 동시에 기념하려 이 자리에 모였다며 기념사를 시작했다. 김 회장은 한국전과 베트남전, 그리고 분쟁지역에서 희생당한 군인들에 대한 경의를 표하는 한편 함께 전투하며 피 흘린 한미양국은 동맹관계를 통해 지난 60여년간 한반도의 민주주의와 자유민주국가 건설, 그리고 경제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 그리고 이 러한 노력은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다”고 말하며 한미동맹이 경이롭고 자랑스러운 협동정신임을 강조했다.
한국전 참전용사가 자랑스러운 유산
이날 향군 창설기념일에 참석한 인지 코니 텍사스 해외참전용사회 회장은 초대에 감사한다는 인사말을 전했다. 인지 코니 회장은 “한국전은 앞선 두번의 세계대전과 이후 일어난 베트남전쟁의 그림자에 가려 오랫동안 인식되지 못했다. 한국전은 냉전시대 국가들이, 두 핵보유국들이. 그리고 처음으로 UN군이 참여한 첫 전쟁으로 전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 하고 있다”고 말하며 한국전쟁에 관한 언급으로 축사를 시작했다. 인지 코니 회장은 “미국인이던 한국인이던 한국전 참전용사들에게, 특히 살아 집으로 돌아온 용사들이 감사해야 한다”며 그들의 희생을 통해 한반도의 안전이 보장되었고 한미동맹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일하고 있는 우리 자녀들이 자랑스러운 유산이라고 밝혔다.
론 램시 론스타 챕터 미 한국전참전용사회장도 축사에 나섰다. 램시 회장은 한국전 참전당시를 회상하며 한국의 눈부신 발전과 자유에는 한미 양국간의 강력한 동맹관계가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신창하 한인회장도 오늘날 한국의 자유와 발전에 참전용사들의 희생이 있었음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축사에 나선 김형길 휴스턴 총영사는 “대한민국 향군 창설기념식에 참석한 미 재향군인의 참석에 커다란 의미가 있다. 오늘날 한국의 기적적인 발전에는 양국 참전용사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전하며 최근 한반도에서 일어나고 있는 남북관계에 대한 설명을 이어 나갔다. 김 총영사는 최근 남한과 북한 그리고 미국간에 일어나고 있는 북핵폐기는 이전의 북한정권에서 있었던 핵폐기와는 전혀 다른 양상의 것으로 삼국의 정상이 만나 협약을 맺고 북한은 핵포기를 위한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으며 한미양국도 동맹과 신뢰를 바탕으로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시아의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전했다. 
이날 재향군인회 휴스턴지회는 미해외참전용사회(VFW 8790) 마이크 컨틀레라, 그리고 헥터 지론 회원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순서를 가졌다. 이어 재향군인회의 ‘향군의 다짐’ 합독을 끝으로 공식행사를 마치며 식사를 시작했다. 식사시간에는 김미선 코리아예술단장의 춤 공연이 있었다.
<김상주 기자>
ⓒ 코리안저널 휴스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