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cc

  • 코리안저널미디어사업부

home > 뉴스 > 휴스턴

[2019년 휴스턴 한인회 당면 아젠다]“분명한 원칙 하에 자유로운 의견 활동과 열린 단체로”

  • 코리안저널
  • 조회 61
  • 2019.01.11 04:41
▲ 2018년 한인회 송년잔치에 모인 한인회 이사진 
 
22일 첫 이사회 계획… 적재적소 인력 확충 가장 시급한 과제
 
2018년이 휴스턴 한인사회가 통합하는 의미 있는 해였다면, 2019년은 통합 체계가 뿌리를 내리고 안정화를 다지는 중요한 해가 될 것이다. 그런 점에서 휴스턴 한인회의 어깨는 무겁다. 
2019년 한인회의 첫 이사회 일정이 오는 22일(화) 오후 6시 30분 한인회관으로 통보됐다. 
이사비 500불을 낸 35명의 이사진이 확보되어야 한다고 했을 때, 이사회 정족수는 18명이다. 신창하 회장은 이사회 운영에 대해 정관에 따른 공식 이사회는 1년에 4회(1,4,7,10월) 소집하여 분기별 재정보고가 이뤄지고, 1년에 2회 1월과 7월에는 상하반기 손익보고 등을 총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식 회의와 별도로 매월 비공식 월례 실무회의가 열리게 되는데, 각 이사들은 조직별 관심사 및 프로젝트를 위해 별도 그룹으로 모이게 된다. 휴스턴한인학교, 시민권자협회, 한인문화원 등의 하부 조직별로 소집될 이러한 실무회의는 자유로운 의견 교환이 이뤄지고, 새로운 참가자들에게도 오픈, 운영될 것이다. 신창하 회장은 분기별 공식회의가 원활하게 진행되기 위해선 참석한 모든 이사들에게 충분한 의사 발언권이 제한될 수 있으므로 이러한 월별 실무회의를 통해 충분한 의견교환을 걸러 생산적인 회의가 될 수 있기를 기대했다. 
‘휴스턴 한인학교’ 
이름 사용 문제도 해결  

신창하 회장은 2019년 휴스턴 한인회의 할 일에 대해 개인적으로 몇 가지 아젠다를 제시했다. 
첫째 한인회 상주 직원의 필요성, 둘째 차기 리더의 발굴, 셋째 각종 그랜트 신청을 담당할 영어권 자원봉사 인력 확충, 넷째 사회진출을 앞두고 있는 한인 차세대들을 위한 멘토 프로그램의 활성화 등이다. 한인회에 새로운 리더가 교체되어도 인수인계의 공백 없이 정상적으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일일업무를 비롯해 장기간 행정업무를 담당할 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또한 한인회의 미래를 위해 젊은 차기 지도자의 발굴도 시급한 과제로 여기고 있었다. 한인회는 오는 3월 공식 감사를 계획하고 있었는데, 지역사회에 통합된 한인커뮤니티 그룹에 대한 신뢰성을 높임으로서 각종 그랜트 신청을 위한 사전 준비를 탄탄히 해놓는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한편 한인회는 최근 IRS, Harris County Appraisal District, Harris County Clerk 오피스에 각각 통합에 따른 단체명 변경 사실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통합 한인회 정관 작업에 참여했던 Sidley Austin 로펌의 변호사들의 협조가 있었고, 특히 지난 해 이재석 씨가‘Houston Korean School’이름을 사용함에 따라 일부 제기되고 있는 우려에 대한 안전장치이기도 하다. 
신창하 회장은“다른 사람이 휴스턴 한인학교 이름을 사용함에 따라 한인회관 건물을 잃게 되는 것이 아니냐는 일부 우려들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고, 정부 기관에 단체명 변경 개정안 제출은 이러한 두려움을 해소시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 한인회(KAACCH)의 DBA 조직으로서‘휴스턴 한인학교’가 존재하기 때문에‘휴스턴 한인학교’이름으로 지급되는 수표 역시 정상적으로 처리된다고 강조했다. 
그 외에도 휴스턴 한인회는 외부에서 고용했던 CPA가 개인 사정으로 그만두면서 Zenna Lee CPA를 새롭게 고용한 사실을 알렸다. Zenna Lee CPA는 이사로 참여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어카운트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대내외적인 업무를 위해 한인회 재무, 건물관리, 총무 등의 선출도 당장 시급한 현안이었다. 
2019년을 맞는 신창하 회장은“휴스턴 한인회가 새해에 새롭게 단결되고 재정적으로도 투명하고 열린 조직으로 출발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러한 새 출발이 미래 한인사회가 더 크고 훌륭하게 성장하는데 강한 동력과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특히 휴스턴 한인회 이사회는 한인회 회장이 교체되더라도 장기적 발전계획을 계속 추진해나가야 한다면서, 한인회 회장 교제로 인해 한인회 사업계획들이 중단되는 선례가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는 의지도 담고 있었다. 
<변성주 기자>
ⓒ 코리안저널 휴스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