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택스포

  •  

home > 칼럼 > 이민춘추-시ㆍ수필
  • 코리안저널1008-18
    언젠가 한번은 가수 나훈아씨의 모창가수인 ‘너훈아’씨가 인터뷰하는 것을 들어보았습니다. 그는 외모도 나훈아씨와 많이 닮아 있었고, 또 너훈아씨의 노래를 오디오로만 듣는다면 누가 진짜 나훈아인지 구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닮아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의 고백가운데 나를 놀라게 했던 것은, 자신은 나훈아를 닮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다 해보았..
  • 코리안저널308-18
    아름다운 믿음의 친구들 오손도손 모여앉아 주님귀 가렵도록 하늘나라 복된얘기로 날 어둘줄 모를쎄 어쩌다 옥신각신 연옥이 있냐 없냐 겨자씨 인간두뇌로 무한하신 주님섭리를 그- 누가 감히 왈가왈부하리오 창조주의 ‘영’ 이 우리안에 계시니 우리모두 주님께서 거하시는 거룩한 성전이라 이진리 깨닳은 자 서로가 서로를 하느님모신 성전대하듯 사랑으로..
  • 코리안저널608-11
    ‘이번 여름에는 휴가 계획 없음!’으로 알고 있던 우리 가족이, 여름 막바지에 짧은 여행을 다녀왔다. 방학동안은 열심히 일하고 8월말에 한국에서 놀러오기로 되어있는 조카네와 Labor day에 함께 놀러가기로 생각하고 있었지만, 11명의 대가족이 움직이려면 가격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알아보니 너무 비쌌다. 미국여행이 처음이고 어린 아이..
  • 코리안저널208-04
    싱그러웠던 젊음도 세월에 삭히어 여기저기 아픈 데가 많아 끝내 수술대 위에 오르게 돼 외과의사 아들은 차마 엄마는 수술 못하겠다고 착잡해 하는데 끈질긴 아버지의 설득으로 마음 굳게 다진 아들은 끝내 메스를 잡고 내 속에서 나온 새끼가 제 어미 몸을 가르고 찢어 고치겠다는 그 광경을 그려 볼수록 표현할 수 없는 묘한 감정 속에 의식은 우주 밖으로 빨려나가듯 ..
  • 코리안저널907-21
    운전을 할때나 가게일을 하면서 한국라디오 듣는 것이 아예 습관처럼 굳어져 버렸다. 팟캐스트로 컴퓨터나 전화기로 언제든 들을 수 있으니, 참 편리한 세상이다. 2주전 금요일 저녁에 사용하던 전화기가 갑자기 고장나서 전화기를 새로 사려고 갔더니 보험이 있어 새 전화기를 그냥 보내준다기에 신청하고 돌아왔다. 전화기 없는 주말 동안 연락을 못 하고 못 받는 것이 ..
  • 코리안저널1207-07
    한국에 산다고해도 요즘은 너무 흔한 일이 되었지만 외국인을 본다는 것은 어릴적 나에겐 너무도 신기한 경험이었다. 제법 먼 거리를 다녀야 했던 국민학교 뒤에 미군 부대가 근처에 있었다. 아이들이 얼마되지 않던 우리동네보다 그 쪽 동네에 사는 친구들이 훨씬 많았는데 버스를 타던가 걸어가기엔 꽤 먼 거리라서 초대를 받아도 놀러갈 엄두를 내지 못했었다. 고학년이 ..
  • 코리안저널44106-23
    남을 죽여야 자기가사는 정치인들과 어설픈 지식인들의 농간에 의해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마녀라는 죄목으로 많은 여인들이 화형에 처해졌다. 지진이 발생해도 마녀탓, 홍수가 나도 마녀탓, 전염병이 돌아도 마녀탓... 자기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위정자들은 이렇게 어떤 희생물이 필요했고 우매한 군중들이 뒤따르며 거기에 가세했다. 16세기와 17세기에 크게 유행했던..
  • 코리안저널1906-16
    언제나처럼 운전을 하면서 책을 소개해 주는 라디오 방송을 듣고 있었다.‘한국에서 실시간으로 듣고 있는 사람들은 참 좋겠다… 방송에 문자로 참여할 수도 있고 운이 좋으면 선물도 받을 수가 있고…’라고 부러워하면서 말이다. 오늘 소개되는 책은 일본 작가의 책으로 연립 주택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관한 내용이..
  • 코리안저널2506-02
    지인분들의 초대를 받아 자녀분들의 결혼식에 참여할 때가 가끔 있다. 얼마 전에는 달라스에서 결혼식이 있어 남편과 다녀 왔다. 여러가지 일로 요즘 너무 바쁘기도 하고 피곤하기도 했고 아이들 라이드 문제도 있어서 주변분들께 미리 부탁드려야 하니 번거롭다 생각이 들어 가지 말까 생각도 했었지만 너무 중요한 손님이 초대하신 것이니 꼭 가야된다기에 어차피 가야한다면..
  • 코리안저널3405-19
    그림가게의 월요일 오전은 언제나처럼 조용하게 시작되었다. 그림이 완성되었으니 픽업해 가시라는 문자를 손님들에게 보내고, 작업실에서 할 일을 하고 있었다. 정오 때 쯤 픽업문자를 받은 한 손님이 가게로 들어왔다. 주로 운동복차림의 몸관리를 참 잘 하셨다는 느낌이 나는 늘 활기찬 백인 아주머니이다. 칭찬하기를 좋아하는 대부분의 손님들처럼 새 유리로 갈아끼니 그..
  • 코리안저널4905-12
    계절의여왕 오월이 내려주는 고운햇살의 따스함도 포근한 엄마품에 비할수없고 푸르름이 넘쳐나는 오월의 풍성함도 멈출줄 모르는 어머니의 사랑에 어찌비하랴 대자연이 힘을모아 정성껏 키워낸 봄일찌라도 만고의 희생으로 엮기어진 어머니일생의 노고엔 비할길이 없어라 수수한 5월의 꽃 가슴에 달고서 천진한 환한웃음 만면에 피워내며 잔잔한 행복을 가슴으로 풀어내는 오월 ! ..
  • 코리안저널3605-05
    필자는 이곳 휴스턴에서 35년 째 살아 오고 있다. 하지만 한인사회에 나와 활동 한 것은 이제 10여 년이 조금 넘는다. 한국사회는 미국 사회에 비해 정이 참 많아서 좋다. 그러나 우리 같은 2세나 1.5세들이 활동하는 데에는 아직도 많은 어려움들이 있다. 이제는 우리 2세나 1.5세대가 한인 사회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고 말들을 모아 하시지만 한국사람들만의..
  • 코리안저널3905-05
    얼마전 지인분의 초대로 아기 생일 파티에 초대를 받았다. 골프장이 눈앞에 펼쳐진 아늑한 곳에, 가족과 지인 몇분만 초대되어 혼란스럽지 않고 조용한 분위기가 참 좋았다. 젊은 아빠와 엄마, 인형처럼 사랑스러운 아기, 아기만큼이나 귀여운 누나와 형, 보기만해도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드는 아름다운 가족이었다. 금상첨화로 전날까지 계속되던 더위는 햇볕아래 있어도 ..
  • 코리안저널3404-28
    밤새껏 행궈낸 뽀얀 아침을 걸으리 산소에 잠긴 아침을 마시며 아직 누구의 볼도 스치지 않았을 상크런 바람이 감미롭게 휘감는 나무들이 밤이 희도록 나눈 녹색 언어로 가득찬 산책길 엊저녁 잎새 끝에 매달린 노을 빛 하품을 쫒아내는 눈시린 햇살이 잎새를 뚫는다 물 구슬 같은 새소리에 나는 내 속에서 잠간 외출을 하는가 호수를 뿜어 올리는 백합꽃 모양의 분수가 던..
  • 코리안저널3104-28
    그― 어느 ‘신’ 이 허기진 사람들을 위해 자신의 살을 떼어주었고 그― 어느 ‘신’ 이 죽어가는 사람들을 위해 자신의피를 나누어 주었으며 그― 어느 ‘신’ 이 사람들을 죽음에서 구하려 외아들의 생명까지 내어주었나 이는, 사람을 손수 만드시고 당신의 숨결로 생명을 불어넣어 당신 자녀로 삼으신 우..